불꽃처럼 살다간 사제 희문수좌를 추억하며 입적하기 3개월전에 찾아와 노래공양 올린 것을 대중과 함께 마음에 새긴다.

About the Instructors